폭력이 만연한 도시에서 살인사건을 센 멕시코의 활동가가 사망

기사 내용

멕시코 시티 – 멕시코에서 가장 죽은 자수가 많은 도시 중 하나에서 살인 사건을 기록한 활동가 자신이 살해되었다고 당국이 수요일에 확인했다.

광고2

기사 내용

아돌포 엔리케스는 과나후아토 주 중북부의 레온 시에서 살해되었다. 이 도시는 멕시코 국내에서 살인 건수가 3번째로 많아 국경도시인 티후아나와 시우더 후아레스에 이어진다.

기사 내용

엔리케스는 소셜 미디어 프로필에서 자신을 ‘법치국가를 요구하는 활동가’라고 설명했다.

엔리케스는 수년간 레온에서의 각 살인 사건의 심플하고 감동적인 집계를 투고하고 있으며, 죽기 몇 시간 전에 “11월까지 레온에서 55번째가 되는 살인 사건이 마가리타 지구에서 방금 일어났다”고 적었다.

현지 경찰은 습격의 세부 사항을 밝히지 않았지만 화요일 늦게 그 자신이 살인 피해자 번호 56번이 되었다고 인정했다. 주 검찰 당국은 그의 사망을 확인하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내용

광고3

기사 내용

현지 미디어는 엔리케스 씨가 레스토랑에서 나온 후 사살되어 범인은 오토바이로 도주했다고 보도했다.

11월 레온에서 살인 건수는 눈에 띄지 않았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동시에서는 10월에 64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추천 동영상

죄송합니다. 이 동영상을 로드할 수 없습니다.

엔리케스 씨는 또한 강도와 강도 등 범죄 동영상을 게시하고 도둑의 특정에 대한 협력을 국민에게 호소했다.

그는 8월 레온에서 일어난 여성 자살 사건의 설득력 있는 비극적인 방범 카메라 동영상을 올린 후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 비디오는 당국의 행동을 촉구하고 그녀를 공격 한 남자를 체포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레온은 과나후아토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해리스코 주 마약 카르텔과 시나로아 카르텔이 지원하는 현지 갱과의 피 망설임 쟁쟁의 무대가 된 산업의 중심지이다.

광고 4

기사 내용

멕시코에서는 활동가에 대한 범죄가 우울할 정도로 다발하고 있다.

멕시코에서는 2021년 이후 실종된 친족을 수색하고 있던 자원봉사 수색 활동가 6명이 살해되고 있다.

아마 마약 카르텔의 폭력을 기록한 사람들이 관련된 가장 유명한 사건에서는 2011년에 블로거 마리아 엘리자베스 마시아스가 북부 국경주 타마우리파스주에서 살해됐다. 그녀의 시신은 세타스 카르텔이 서명했다는 메모와 함께 발견되었다. “보고 덕분에 나는 여기 있다.” 그녀의 절단된 머리 옆에는 컴퓨터 키보드와 헤드폰이 놓여 있었다.

비정부 단체 글로벌 휘트니스의 2022년 보고서에 따르면 멕시코는 2021년 환경·토지 방위 활동가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죽은 자들이 많은 곳으로 같은 해 54명이 사망했다.

기사 내용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