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톤 – 아직 기다리고

이야기 아세톤 그것은 이분법으로 가득합니다. 약속과 실망, 평온과 소음, 어둠과 빛, 경의와 무관심, 그리고 부드러운 영혼과 하드 드래그. 1992년에 결성되어 리치 리 (베이스, 보컬), 마크 라이트 캡 (기타, 보컬) 스티브 허들리 (드럼스), LA의 밴드는 니르바나 후의 골드 러쉬에 휘말려 대약진의 계약을 맺은 많은 밴드 중 하나였지만, 나중에 그들은 먼 기억 속에 사라져 실현되지 않았다 가능성의 망령이 되었다.

지금 주문: 밥 딜런과 2023년 리뷰, 최신 UNCUT 주연작

그러나 밴드가 충동적으로 계약되어 하룻밤에 각광을 받게 된 시대에는 그들의 궤적이 잘 알려진 공식에 적용되었지만, 그들의 음악은 너무 정확하고 규범적인 패턴 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물로 엷은 그런지 밴드나 포스트 하드코어 노이즈 밴드나 예상대로 시끄럽고 조용하며 시끄러운 분위기를 거래하는 그룹이 아니었다. 대신, 그들은 균열 사이에 존재했습니다. 그들은 감동적인 노래 기술 사이를 감돌았다. 빅스타기타의 소리. 스튜디스 늦은 시끄러운 멜로디 벨벳, 컨트리의 무거운 채찍 치기와 사이키델리아의 터치로 마무리해, 태양의 빛을 충분히 받은 드림팝과 최면적이고 드럭키의 그루브의 터치로 모든 것이 싸여 있습니다. 진짜 성공은 결코 방문하지 않고, 밴드는 2001년에 불과 34세의 리가 자살한다는 비극으로 끝났다. 수십 년 동안 그들은 잊혀진 것처럼 보였지만 최근에는 편집 “Light In The Attic”이 출판되었습니다. 1992~2001년샘 스위트의 전기와 함께, 허들리 리 라이트 캡, 밴드의 전통과 성과에 스포트 라이트가 적용되고 재평가되었습니다. 이 박스 세트에는 출시된 밴드의 카탈로그 전체에 더해 아웃테이크와 데모의 미발표 보너스 LP가 포함되어 있으며, 영화된님의 제이슨 피어스 그리고 마토모스님의 드류 데이비스 트리오에 대한 사랑을 정말 따뜻하게 씁니다. 피어스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아세톤은 단기간에, 그들이 들을 필요가 있는 음악을 만들었습니다. 틈을 메우고, 안개를 맑게 하고, 인생의 덜컹 거리는 것을 이해하는 음악. 가장자리에 접한 음악. 불안과 지루함으로 가득합니다.”

아세톤 같은 부드럽고 섬세하고 사랑스러운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밴드임에도 불구하고 결코 견고하다고는 할 수 없는 피어스가 가입하기에는 ‘너무 지저분하고 지루하다’ 밴드라고 생각된다 하고 있었던 것을 생각하면, 불쾌한 생각이 든다. 을 터치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확실히 다층적인 그룹이며 놀라운 아름다움의 순간과 병행하여 어둠이 종종 공존했던 그룹을 적절하게 요약하는 이야기입니다.

1992년에 자신의 자주 녹음 데모 테이프가 유통되면 화제를 불러 곧 라벨의 쟁탈전에 노출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기록을 발표한 적이 없고, 약간 무명한 존재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버논 야드 레코딩스(버진의 자회사)와 퍼스트 액트로 40만 달러로 계약했다. 외부적으로도 내부적으로도 밴드에는 정말로 기대되고 있어 라벨 메이트와의 투어도 행해지고 있었습니다 (The) 바브 획기적인 활동으로 아세톤을 추진하고 선전할 계획이 굳어지면서 오아시스와 같은 법안에 참여할 예정이었다.

데뷔 EP ‘Acetone’과 앨범, 신디전자는 ‘Im Gone’의 금절성을 주는 기타와 ‘Cindy’의 보다 억제적이고 릴렉스한 포스트록의 조성을 융합시킨 것으로, 밴드가 아직 그 중요한 개성의 감각을 찾아내는 단계에 있다 것을 제안합니다. 사운드도 스타일도.서둘러 도착한 신디 그러나 LP는 이미 더 완벽하게 실현되었으며 EP의 여러 에지, 볼륨 및 바이트에 여러 측면에서 밴드를 정의하는 부드러움과 멜로디 감각을 결합합니다.

오프닝의 ‘Come On’은 부끄러움 없이 오마주다.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Ocean’, ‘아직 기다리고 있어’라는 가사의 리프레인이 끌립니다. 밥 마리 & 더 웨이러스 같은 이름의 트럭이 너무 강렬했기 때문에 크리스 블랙웰은 저작권 사용료를 요구했다. 그리스를 인용한 「Chills」로부터, 아이작 헤이즈‘워크 온 바이’ 버전은 다른 곳에서 VU의 더 많은 맛을 통해 ‘산다운’에 반영됩니다.

그러나 비록 다른 사람의 사운드 템플릿 내에서 활동할 때조차도 밴드는 자신의 독특한 공간을 어떻게 열어 놓고 다른 사람의 그림자에 서서 자신의 개성을 단련시킵니다. 아마도 이것은 셀프 타이틀 VU 앨범의 세계에서 직접 발췌한 곡 ‘루이즈’에서 가장 아름답게 실현되고 있어 모든 기분 좋고 촉촉한 멜로디로 가득한 기타 라인이 거의 두 왁의 보컬과 화려한 자장가로 천천히 퍼집니다. “그냥 눈을 감고”와 같은 리플레인.

약물의 과다섭취, 통원, 재활 등 점점 문제가 되는 약물에도 불구하고, 아세톤은 1995년부터 1997년에 걸쳐 상당히 다작한 활동을 계속해, 컨트리 커버의 EP 「I Guess I Could」와 2장 의 전체 앨범을 발표했다. “I Guess I Could”는 밴드의 어리석은, 거의 하와이안 톤을, 플라잉 브리토 브라더스 그리고 존 파인그러나 이 기록의 매우 느린 특성은 아마 하드 드래그가 정착함에 따라 기세와 역동성의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어려움을 겪었던 밴드를 대표한다.

마찬가지로 1996년 네가 알고 있다면 여분의 물건이 쏟아지고 느려지고 더 어두운 색조가 대부분에 침투합니다. 그러나 혼란을 배경으로 인출되는 아름다움은 풍부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리의 보컬의 일부가 가끔 조금 헤매거나 멀리 느껴질 수도 있지만, 밴드는 소용돌이치는 분위기와 최면술적인 그루브를 만들어낼 수 있다. ‘하운드 독’이나 어두운 타이틀의 ‘아이브 엔조이드 아즈 매치 오브 디스 아즈 아이 캔 스탠드’ 등은 즈마 시대만큼 추억이 없다. 닐 영 & 미친 호스.

따라서 버논 야드로 탈퇴된 후 밴드의 마지막 두 앨범이 영 자신의 베이퍼 레코드에 수록되는 것은 당연하다. 1997년 아세톤 그리고 2000년대 요크 대로. 한때 기대했던 만큼의 성공은 얻지 못했을지도 모르지만, 밴드가 우아함과 재능, 그리고 날짜의 각인이 믿을 수 없게 자유롭게 느껴지는 감동적인 음악으로 종말을 맞이하는 것을 그들은 봐 했다.

피어스와 그의 음악 주위에서 보낸 시간이 밴드의 마지막 앨범의 일부에 반영된 것이 아닌가 하는 감각은 있지만, 오프닝의 ‘싱스 아 고나 비 올라이트’는 영적 노래의 아웃 테이크 일 수 있습니다. 열석 여러분, 우리는 우주에 떠 있습니다. – 앨범에는 안심감이 있네요. 한탄 기타가 새롭게 추가된 오르간의 폭발과 리와 라이트 캡의 연동하는 하모니와 격투하는 가운데, 밴드의 지금은 뚜렷한 멜로디의 카스미와 펀치와 물림이 융합하고 있다.

파란만장의 여행에도 불구하고, 마지막의 York Blvd. 자살을 보다 비극적인 것으로 하고 있다. 그는 확실히 2000년대에 이런 식으로 사망했고 재능이 있었고 아마도 조금 상처를 입었고 문제가 있었던 가수와 노래 작가의 범주에 들어갈 것입니다. 엘리엇 스미스 그리고 마크 링커스빅 체스너트 – 리는 죽은 후 이렇게 주목받거나 칭찬받은 적이 없습니다. 이 박스 세트는 그의 파괴적이고 분명히 과소 평가된 재능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최고의 상태에서 빅스타에 필적하는 밴드의 종합력을 선보임으로써 그 문제를 훌륭하게 보충하고 있습니다. 요 라 텐고, 낮은 얼터너티브 뮤직의 역사에 그 유산이 새겨져 있다고 느껴지는 다른 의상. 아마 지금 아세톤은 마침내 그들에 합류 할 수있을 것입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