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매드니스 – 시어터 오브 디 부조리 선물 C’est La Vie

언제 미친 북런던에서 자란 이들에게 캠든 팰리스는 음악, 사회평론, 풍자, 광범위한 코미디를 결합한 프롤레타리아트의 회장인 과거 런던의 웅장한 뮤직홀을 조금 외로워하는 곳이었다. 1970년대까지 캠든 팰리스는 라이브 음악 장소가 되었습니다. 사구스 그리고 리 톰슨 한때 건물의 최상층에 있는 돔에서 침입해 쇼를 보고 있었지만, 런던의 뮤직 홀 본래의 정신은, 카니발풍으로 도타바타한 대작의 「매드니스」의 곡 속에 항상 존재하고 있어, 그 패배는 신보에서 밝혀졌다. 적당한, 극장 오브 디 부조리 선물 C’Est La Vie 캠든 팰리스(현재 코코로 알려진)에서 라이브 프리미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아무도없는 음악 홀의 황량한 공기는 매드니스 세계의 또 다른 측면을 반영합니다. 그들의 음악에는 항상 멜랑콜리가 많이 포함되어 있어, Saggs는 그것을 페이소스라고 부르는 것을 좋아하고 있지만, 뮤직 홀과 멜랑콜리라는 이 두 요소가 조합되어, 구조적으로는 빅토리아의 멜로 드라마 를 반영한 ​​세미 컨셉 앨범을 형성하고 있다. 14곡 사이에는 마틴 프리먼 ‘프롤로그’, ‘제1막’ 등 말씀의 짧은 단편을 제공하여 연극 진행의 감각을 제공합니다. 이 곡은 프리먼이 ‘미스터 베켓’에 대해 언급하는 곳에서 시작되고, 그 후 SAGGS가 오프닝 곡 ‘시어터 오브 디 부조리’를 담당한다. 이 곡은 “배우들이 마스크를 쓰고 넘어지지만 실제 음모는 아무것도 없다”는 “가장 잔인한 코미디”에 대해 노래하고 있다.

음악 홀과의 융합 사무엘 베켓 – (프레드) 카르노를 기다리고 있는가? 있습니다. 이 곡은 클릭루우드의 록업으로 녹음되었지만, 원래는 리허설 스페이스이며, 거기서 소재를 일관된 앨범으로 발전시켜, 그 후 스튜디오로 개조했다.

곡은 여러 관점에서 쓰여져 있지만, 본질적으로 인생과 그 부조리 전반이라는 공통의 분위기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매우 개인적인 것도 있습니다. 마이크 버슨의 “Hour Of Need”는 불면증, 죽음, 또는 단순한 일반적인 절망에 대한 것일 수 있습니다. 의 일부를 나열합니다 – “복서, 축구 선수”, 검은 택시 운전사, 갱, 사기꾼, 사기꾼은 업데이트 된 “Our House”와 같습니다. “Grey Day” 에 대한 음악적 언급은 더 어두운 저류를 암시합니다.

고향의 거리를 항상 소중히 해 온 밴드만이 가능한, 매우 런던인 것 같은 곡입니다.여러면에서 Theatre Of The Absurd는 2009년과 유사합니다. Norton Falgate의 자유 그리고, 「Theatre Of Absurd」에서의 「런던의 어두운 극장」에의 언급이나, 버슨과 리 톰슨의 신디팝 대작 「The 키퍼 박사에 의한 법률」.물론, 무표정인 유머도 있습니다. 크리스 포어맨‘의 ‘록다운 앤 플랙 오프’에서 설그스는 록다운의 광기를 떠올리면서 ‘커튼이 딱 맞고 밀고할 준비를 하라’는 가사에 조금 웃으면서 이야기하고 있다. 그 후 포먼은 “Run For Your Life”와 “Set Me Free (Let Me Be)”의 두 장을 제안하고, 다시 집단적인 광기의 감각을 파고, 모든 측면을 뜻대로 받아들입니다.

음악적으로는 매드니스의 가장 특징적인 특징이 모두 존재합니다. ‘Lockdown And Frack Off’는 거미 같은 악한 분위기로 시작되어 곧 안정된 스컹크를 대체합니다. 한편, 버슨의 ‘C’est La Vie’는 고전적인 리 톰슨의 색소폰과 스카 기반의 리듬을 가지고 있으며, 타악기에는 강철 드럼 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Saggs의 “If Eye Go Mad”는 버슨의 멋진 하몬드를 가지고 있으며, 버그에서 싸그스의 랩과 용서없는 스태커트의 리듬이 나옵니다. 댄 · “우디” · 우드 게이트. 우디가 쓴 ‘라운드 위 고’는 탁월한 피아노와 새그스의 멋진 리드 보컬을 갖춘 밝은 팝으로 1980년대 ‘앱솔루트리’에 딱 맞을 것이다. 코미디의 효과음은 존재하고, 특히 ‘이프 아이 고 머드’에서는 정신을 테마로 한 수많은 매드니스 송 중 하나로 갱 멤버가 기차에 나쁜 인상을 주는 장면에서 눈에 띄는 이다. 톰슨과 크리스 포어맨의 촉촉한 ‘What On Earth Is It (You Take Me For)?’에서는 톰슨이 엄청난 리드 보컬을 울린다.

밴드의 6명의 멤버는 백싱어, 스트링스, 짖는 개에 의해 서포트되고 편집적인 「What On Earth Is it (You Take Me For?)」에서는 그랜드 마스터 플래시를 인용하거나 그 외 음악적 혁신도 있다.장난 꾸러기 커티스 메이필드 묵시록적인 스톤퍼 「Run For Your Life」에서. 그러나 정신적으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킨크스, 런던의 어두운 저류를 탐구에 뛰어난 또 다른 밴드. “Theatre Of The Absurd …”에서는 매드니스가 인생의 메쉬 커튼을 큰 기쁨으로 들여다보고, 우리 모두가 숨어있는 정교한 외관에 의해 숨겨져 있던, 벌레식 카펫이나 벗겨진 벽지를 밝혀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